스트라이다 LT QR..스트라이다 모델 중 그나마 싼(?) 모델이다..

까만색 5스포크 휠이 마음에 들어서 샀다..뭔가 스트라이다 스러워서 ㅎㅎ

스트라이다..일단 지르긴 질렀는데..

손잡이 쪽에 경광등을 달긴 했는데 뭔가 허전하다..그래서..

케이블 타이를 적절히 활용해 보았다..

다이소 같은데 가면 판다..

케이블 타이라고 하면 모르는 점원들도 상당하다..

"사무실 PC 전선 정리할때 사용하는 찍찍이 어쩌구 저쩌구..." 

이러면 백퍼 알아 듣는다 ㅎㅎ

킥 스탠드도 달았다..

온라인 마켓에서 2만원에 구입한 정품..

어렵지 않게 누구나 장착 가능하다..강추한다..매우 편하다..

"아 이제 내 스트라이다도 서 있을 수 있구나..."

스트라이다 곳곳에 붙여지고 있는 케이블 타이..

심심함이 조금 덜어지는 것 같다..

뭐 대강 중간쯤 마물 상태..

너무 많이 부착하면 시골 언덕배기 서낭당 느낌 날 것 같아서 적당히 하기로 ㅡ,.ㅡ

뭔가 허전하다..

음..

"그래, 내겐 케이블 타이가 아직도 많다. 아끼지 말자.."

여기도 케이블타이..ㅎㅎ

전체적으로 이런 느낌..

산만하다는 의견이 우세하면..

조금 줄일 생각이다.. (대신 다른걸 붙이겠지..)

'찌링찌링'도 부착했다..

나름 깔맞춤..경쾌한 소리가 좋다.. 

전체적으로 거의 마물 상태..

흡족한 마음이 밀려온다..

하지만..

짐받이가 텅 비어있어 허전한 느낌을 지울 수 없다..

스트라이다 전용 가방도 많이 판매가 되고 있는 상황인데..

매우 비싸다..맘에 드는건 20만원 전후.. ㅡ,.ㅡ

일단 지르기 보다는 타고 다니면서 구매하는 것으로 ㅎㅎ

접었을 때의 모습..

자동차 트렁크에 어렵지 않게 쏙 들어간다..

핸들은 물론 페달까지 접혀서 공간의 제약을 거의 받지 않는다..

물론 트렁크가 지저분하지 않은 경우에 한해서다 ㅎㅎ

Posted by Journalist Ki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