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리떼프랑소와저버라는 브랜드를 입어본 사람 거수. (반갑다 친구야!)

 

과거 내가 중딩, 고딩때. 친구들 사이에 엄청난 히트를 쳤던 브랜드야.

청바지를 중심으로 캐쥬얼 의류를 전문적으로 취급했었어. 바지 지퍼 앞쪽에 자랑스럽게 메이커가 박혔던. 그 청바지를 입고 있다 치면 애들이 부러운 눈빛으로 슬쩍슬쩍 그곳을 흘겨보곤 했지. 민망하게도 말야.

 

가격? 그 당시 10만원 가까이 했었던 것으로 기억한다. 20년 전에 말이지. 관심 있는 사람들은 그때 물가 찾아봐. 졸라 비쌌다는 사실을 알게 될 것이다. 지금은 모르겠어. 매장도 없고. 그냥 그렇게 없어졌나보다 생각해.

 

겟유스트라는 브랜드도 그랬었어. 비쌌지. 마찬가지로 지퍼 앞쪽에 ‘GET USED’라고 세로로 큼지막하게 박혀 있었던. 청바지, 청자켓이 인기가 많았지. 얼마전에 보니 이마트에서 팔더라? 백화점 같은 데서 할인도 곧잘 하고. 변변한 매장이 보이지 않는 것을 보니 저가 브랜드로 밀려 났나봐.

 

이 외에도 미치코런던’, ‘캘빈클라인’, ‘리바이스’, ‘게스등이 당시 유행했던 브랜드들이었다. ‘안전지대라는 중저가 브랜드도 갑자기 떠오른다.

 

이 브랜드가 붙은 옷을 사려고 서울시내 각종 상설할인매장 정보를 훤히 꿰뚫고 있었는가 하면 짝퉁도 기꺼이 사서 입는 친구들도 부지기수였다. 아직까지도 이들 중 전통의 강자인 몇몇 브랜드들은 명맥을 유지하고는 있지만 과거의 브랜드파워에는 반도 못 미친다는 것이 내 판단이다

 

그때는 이런 거 안 입으면 노는 자리에 친구들이 껴주질 않았었어. 특히 주변 여중이나 여고와 소개팅 혹은 미팅 같은 이벤트가 잡힐라 치면 빌려주고 빌려입고 난리도 아니었다. 친구들이나 선후배들 사이에서 사고팔고가방에 안 입는 청바지나 옷가지들 싸들고 와서 점심시간에 판매하는 애들도 있었으니까.

 

내가 노는 축에 속했냐고? 결코. 공부를 잘하는 애들이나 못하는 애들이나 그게 유행이었고 학교 일상의 평범한 풍경이었다. 모범생들은 소소하게, 노는애들은 보다 적극적으로 브랜드를 찾아 헤맸을 뿐 구조는 같다

 

최근 노스페이스(노스)가 교복이니 어쩌니 하면서 시끄러운 것 같은데. 내가 보기에는 마리떼프랑소와저버겟유스트같은 브랜드들의 대타일 뿐이야. 호들갑 떨지 말란 말이지.  

 

이런 의문이 생길 수 있어. 그때는 여러 브랜드들이 각축을 벌였었던데 반해 요즘은 왜 유독 노스만 집중적으로 유행하느냐고. 그래서 요새 애들 뭔가 문제 있는 것 같다고.

웃기는 소리는 이제 그만 집어 치워줘.

 

그건 태양, , 지드래곤, 대성, 승리로 구성된 빅뱅한테 니들 왜 인기가 그렇게 많냐고 묻는 것과 똑같다. 이유가 어딨어. 멋있으니까. 뭔가 먹혀주는 구석이 있으니까 그런거지. 누더기를 입어도 멋있는 애들에게 노스페이스를 입혀준거야. 합리적인, 이성적인 가격논리는 이미 안드로메다로 간지 오래야.  

 

게다가 그런 빅뱅을 모델로 기용한 노스는 이 좋은 업체라고 봐야지. “우리의 제품은 이들이 입어야 마케팅효과가 극대화 된다는 내부 판단 말야. 코오롱이나 네파 같은 동종 아웃도어 업체들은 땅을 치고 후회를 하고 있지 않을까 싶어.

 

가격문제를 잠깐 꺼내자면. 비싼건 사실이야. ‘윈드스토퍼원단이 적용된 고사양 거위털점퍼의 경우 50만원은 그냥 넘겨버리니까 일반 소비자들이 부담을 느끼기에는 충분한 금액인 것 같다.

 

그런데 말이지. 한가지 생각해야 할 것이 있다. 특히 중고등학생들 둔 아빠엄마들 애들 구박만 하지 말고 잘 들어.

 

노스 점퍼 하나 사주면. 겨울내내 삼디다스 쓰레빠 질질 끌고 혹한기도 거뜬히 이겨내는 그들이다. 11월 초부터 3월까지 무려 5개월간을 노스로 버틴다. 약간 과장해 1년의 절반을 그렇게 버티는거야. 하얀 노스 마크에 때가 졸라게 타도 상관안해. 노스니까. 다른 브랜드였다면 이미 버렸을 테지만. 그런데 그냥 버티느냐. 아니야. 다른 친구들과 심리적으로 동등한 위치에서 스트레스 덜 받고 생활하는거야. 이런저런 합리를 가장한 어른들의 논리는 제발 집어 치워줘. 그냥 쥐어주면 다 끝난다. 가정에 평화가 찾아오는거야.

 

핵심적인 걸림돌은 가정간 재정격차야. ‘있는집입장에서는 부담이 없지만 없는집입장에서는 몇 개월 전기세와 맞먹는 액수인 것이 사실이니까. 부모들의 마음 찢어지는 대목이지.

 

무책임한 말인 것 같지만. 그건 전적으로 정부의 잘못이다. 제품가격이 그정도로 치솟을 때까지 그냥 시장논리에 맡긴 채 수수방관하고 있었던 거야. 지금이라도 나서서 제품원가 분석해봤으면 좋겠어. 어떤 점퍼가 가격대비 더 따뜻하다는 쓸데없는 조사 집어 치우고. 제품원가 분석해서 폭리를 취하는 부분이 있다면 시정조치하고. 경우에 따라서는 담합에 따른 벌금도 매기고 말이지.

 

비쌀수록 병신같다는 프레임을 만들어서 서서히 구매자들을 줄여 나가는거야. 그리고 사실 가만히 내버려둬도 알아서 무덤속으로 기어들어가는 것이 브랜드의 속성이야.

하나 예상하자면. 10년 후 노스는. 할인점, 혹은 할인코너 한쪽 귀퉁이를 차지하는 처량한 신세로 전락해 있을 거라는 거야.

 

높이 올라간 것일 수록. 떨어지는 높이는 길어지잖니.

그러니까 노스타령하는 애들 좀 제발 그냥 내버려둬. 사줄 능력이 있다면 지체하지 말고 냉큼 사주도록 하고. (성적을 조건으로 거는 부모님들이 상당하겠지만. )  

그 나이 때는 원래 다 그런거라고!!!

Posted by Journalist Ki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