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화소설> 그의 비리를 까발린 그녀에게 이직자리를 제안한 그

 

너 여기 있어봐야 미래 없어. 경력에 도움이 전혀 되지 않아. ‘볼펜이라는 새로 생긴 회사가 있는데 말야. 내가 추천해 줄 테니 가서 다른 부서 일을 배워봐. 월급은 조금 더 챙겨줄게.”

 

그의 제안에 그녀는 문신이 가득한 자신의 손가락과 팔목을 번갈아 가며 만지작거린다. 경영지원실에 근무하는 동안 다른 부서 사람들의 업무가 궁금했던 터라 제안은 달콤했다.

 

가끔은 타 부서 사람들의 무능함이 이해가 안 될 때도 많았다.

 

왜 저걸 못할까나 같으면 잘 할 수 있을 것 같은데병신들…”

 

하지만 그녀는 선뜻 결정하지 못했다. 무엇보다 그의 전력 때문이었다.

 

개인적으로 장본 마트 영수증을 비롯해 가족들과 먹은 식당 영수증 등 각종 개인지출내역을 건네며 회사비용으로 처리하라는 상식 밖 주문을 수 차례 했었던 것. 횡령이었다.

 

그녀는 그간 회사 동료들에게 이 사실을 알려왔다. 험담을 하기도 수 차례.

 

심지어 하라는 일은 안하고 대낮 사무실에서 잠을 자는 경우가 많아 잠국 가대표라는 별명을 붙인 것도 그녀였다.

 

도덕성과 업무능력이 두루 의심되는 그의 배경이 못미더웠다.    

 

이제 와서 그를 따라간다고 하면 다른 동료들이 어떻게 생각할까…’

 

타 부서일에 대한 동경은 그녀를 볼펜으로 이끌었다. 이런 그녀의 마음을 교묘하게 알아차린 그의 공이 컸으리라. 철저하게 농락당하고 이용당하고 있다는 생각이 마비된 이유이기도 하다.

 

그냥 몇 개월 월급 더 받고 일하다 아니면 때려 치지 뭐손해 볼 것은 없어!’

 

그렇게 그녀의 불행은 시작되고 있었다…(2편에 계속)

Posted by Journalist Kim

댓글을 달아 주세요


모시던 주군의 등에 칼을 꽂는 것은

 

이유여하를 막론하고 정의롭지 못하다

어릴 때부터 배워왔고

살면서 실천하려 지금까지도 노력하고 있는 부분이다

더구나 동료들의 지지나 공감대가 없는 독단적인 칼부림이라면

그것은 비정한 살인에 다름 아니다

나 역시 죽임을 당할 수 있지 않겠는가

 

스스로의 공과를 냉정하게 평가하는 작업이 선행돼야 한다

값어치를 매긴 뒤 결정해야 한다

닥치고 살든가아님 떠나든가

 

묻고 싶다

그렇게 해서 얻을 수 있는 것은 무엇인지

 

졸업한 대학 동문회조차 떳떳하게 다니지 못하는 이유를

그리고 주변인들의 숱한 비난을

이제는 조금 알 것 같다

Posted by Journalist Kim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런 찌질한 글을 탑기사로 걸어주시는 기백..

의도된 낚시라면 100% 성공이라 축하 인사라도 건네야 겠군..

이보시오 칼럼니스트 양반..

영화 '변호인'을 관람한 관객수가 1000만명을 돌파한 이유는..

그 자체로 재미있기 때문이야..

순수 '엔터테인먼트' 관점에서 '수작'이었던 까닭에서야..

그 영화의 백미는..

송강호가 아니라 곽도원이야..송우석이 아니라 차동영이라고..

럼니스트라면 그정도는 캐치 해야지..나 같은 무지렁이도 아는 얘긴데 말야..

'정의는 살아있다'는 뻔한 영화적 스토리를 감독과 배우들이 잘 소화해 냈기 때문에..

즉, 재미있기 때문에 입소문을 타고 1000만 관객을 돌파한 거라고..

그리고 이건 개인적인 의견인데..

하필 재미없는 영화가 너무 많이 걸려 있어서..그에 따른 반사효과도 있었을 것으로 추정되는 바야.. 

노무현 효과 뭐 이따구리는 나중 얘기라고.. 노빠+유빠+문빠 다 합쳐도 1000만이나 되겠니? 으이그..

정치부 기자 생활 조금 해 봐서 숫자에는 익숙한 편이거든 ㅎㅎ



Posted by Journalist Kim

댓글을 달아 주세요